인쇄 목록
제공일자 2019-10-09 자료구분 보도자료
담당자 정미령 전화번호 032 440 2369
제공부서 기획조정실 데이터혁신담당관 업무분야 -
제목 인천시, 데이터기반 행정혁신‘성과 속속’
부제목 과학적 정책결정 방식 조직에 정착, 데이터 개방 포털 등 시민과의 정보 소통 강화
첨부파일
(1)3. (기획)인천시. 데이터 기반 행정혁신 성과 속속.hwp
보도내용
○ 인천시(시장 박남춘)의 ‘데이터 기반 행정혁신’이 빠르게 성과를 내고 있다.

○ 박남춘 시장이 취임 초기부터 인천시의 행정혁신 원리로 강조한 데이터 기반 정책 결정·평가 시스템이 시정 전반에 확산돼, 빅데이터를 정책에 접목하여 활용하는 단계로 성장했다는 평가다.

○ 인천시는 지난 2월 민선7기 4년 동안 추진할 「데이터기반행정 기본계획」을 확정하고, ‘데이터기반 정책혁신을 통한 인천시민의 삶의 질 향상’이라는 비전 아래 ▲데이터 행정 인프라 확충 ▲데이터 기반 일하는 방식 개선 ▲데이터 거버넌스 구축의 3대 분야, 12개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.

○ 이를 추진하기 위해 지난 2월 데이터혁신담당관실을 신설하고, 각 부서의 요청을 받아 주요 정책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하고 있는데, 부서가 신설된 지 불과 8개월 만에 시민들의 삶과 밀접한 정책들의 결정과 개선에 빅데이터가 활용되고 있다.

○ 현재 데이터혁신담당관실에서 분석을 완료한 주요 분석 및 정책 개선 활용사례는 다음과 같다.

- (도서지역 응급헬기 분석, 건강증진과) 닥터‧소방‧해경 헬기 등 유형별 출동현황 및 이동 시간 등을 분석하여 여러 기관의 응급헬기 공동활용체계 구축방안, 헬기인계점(이착륙 공간) 확충 등 개선방안 검토에 활용하였다.

- (택시불편민원 분석, 택시화물과) 시는 택시 불법행위 특별단속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, 올 상반기 접수된 민원 데이터를 토대로 민원이 많이 발생한 장소와 시간을 특정해 월 3차례 이상 심야 단속을 진행하기로 했다. 이 같은 빅데이터 기반의 지도단속 강화로 실질적인 위법행위 감소 및 택시서비스 개선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.

- (공공와이파이 우선설치지역 분석, 정보화담당관실) 시는 올해 시내버스 1,900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한 것에 이어 내년부터 2022년까지 버스승강장 약 3,400여 곳까지 서비스를 확대한다. 이에 유동인구, 상주인구, 주변 대중교통 등 데이터를 분석하여, 우선 설치 지역을 도출했고 연도별 설치 계획 수립에 반영할 방침이다.

○ 이 밖에도 연 내 완료를 목표로 데이터혁신담당관실과 부서가 협업해 다양한 분석을 추진, 내년부터 실무에 활용할 방침이다.

- (전기차 충전시설 입지 분석, 에너지정책과) 전기차 차고지, 다수 운행 지역 등의 데이터를 기초로 전기차 충전시설 우선 설치 지역을 도출하고 있다.

- (지방세 체납정보 분석, 납세협력담당관실) 시가 보유하고 있는 체납자 정보(27종)와 신용정보(16종)의 데이터 융합을 통해 체납자의 특성을 파악하는 체납회수 모형을 마련 중이다.

- (빈집 데이터 분석, 주거재생과) 빈집데이터를 분석하여 해당 지역에 가장 필요한 빈집 활용안 도출 및 빈집 예측 모델을 수립해 빈집활용프로젝트에 참고할 계획이다.

- (공동주택 관리비 분석, 건축계획과) 공동주택별 관리비 부과 추이 및 특성을 분석하여, 관리비 부당 부과 징후 단지를 특정해 지도 단속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.

○ 시는 또 인천시의 데이터와 외부 데이터의 체계적인 수집‧저장‧활용을 위해 「빅데이터 플랫폼」을 구축하고 있고, 시민들에게 인천시의 통계와 데이터를 통합 제공하기 위한 「데이터 개방 포털」을 구축해 12월 개통 예정이다.

- 금년 말 두 사업이 완료되면, 플랫폼에 저장된 대량의 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정책 분석과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와 데이터의 제공이 동시에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.

- 특히,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에는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현행화되고 직원들이 원할 때마다 몇 번의 클릭만으로 쉽게 빅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관광‧민원‧소방‧인구 등 4개 분야에 대한 웹서비스가 포함된다. 이를 통해 119 출동시간 단축, 시민 불편사항에 대한 예측과 사전 해결 등에 직접적인 행정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.

○ 박재연 데이터혁신담당관은 “처음 부서가 신설될 때만 하더라도 분석 요청이 있을까 걱정했는데, 지금은 다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데이터 분석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”면서, “이는 인천시가 혁신원리로 삼고 있는 데이터 행정 혁신이 인천시에 빠르게 정착되고 있다는 방증”이라고 강조하였다.

○ 또, 박 담당관은 “앞으로는 데이터의 행정 내부 활용을 넘어, 「인천시 데이터 개방 포털」 등을 통해 데이터를 통해 시민과 소통하는 단계로 도약하겠다.”며 포부를 밝혔다.

붙임 2019년 주요 빅데이터 분석결과
인쇄 목록